당신이요,

“아름다운 곳이야. 점심을 싸 가지고 가자. 넌 뭘 가장 좋아하지?”
“당신이요, 뽀르뚜가.”
/나의 라임오렌지 나무, J.M. 바스콘셀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