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

사람이 자기 자신을 미워하게 되는 데에 어떤 과정이란 게 있다면 마침내 그 종반으로 치닫고 있는 것 같다.
스스로의 열심히 하겠습니다는 한참도 전부터 진력이 나 견딜 수 없었고 성심은 무능의 미봉책으로 전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