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작품을 만난다는 것이, 말로써 표현하기 어려운 특별한 인연이듯 책을 만남도 그렇다. 도서관 책 목록을 훑다 우연히 손에 잡힌 책이 뜻밖에 소담한 문장으로 말을 건네올 때에, 비로소 내가 그 책을 기다리고 있었음을 깨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