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2018년이 모두에게 조금 더 나은 한 해가 되길,
작은 행복들로 일상을 채우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제가 다시 작가로서 인사드릴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남은 시간 동안 힘껏 뭐라도 해볼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