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독

〈화가 반 고흐 이전의 판 호흐〉를 다시 읽고 있다. 처음 읽을 때는 핀센트의 편집증이 환기하는 개인적인 가정사에 괴로웠다면, 이번에는 타인을 대하는 그의 방식에 속수무책 공격당하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