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 이야기

1. 새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여러 사태로 홍보의 중요성을 알아가는 중이기도 했고 현실적으로 불가피한 선택이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SNS로 보기 편한 방식의, 내용은 좀 무거워도 형식과 작화가 가벼운 작품을 계획했습니다.

18년 3월에 준비하기 시작해서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들었어요. 책 읽고 정리하는 데만 거의 6개월이 걸렸습니다. 3회분 시놉시스를 쓰면서는 처음으로 자신의 과거를 기록으로써 들여다보았고 거기서 한발 물러나 삶을 복기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렇게 ‘프로젝트’ 성으로 진행한 새 작품이 제가 계획한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는다는 걸 뒤늦게 깨달은 다음에야, 이 이야기가 왜 나에게 왔는지 앞으로 어떤 준비를 거쳐야 할지 가늠할 수 있었습니다.

2. 와치 연재가 중단된 다음 해에 저는 세 가지 이야기를 구상했는데, 그 첫 번째 이야기가 역사 미스터리였습니다. 역사 기반이라 시놉시스를 쓰던 도중 준비 기간이 부족해 미뤄 두었습니다.

두 번째 이야기는 수국으로, 20화 단편에 회별 시놉시스까지 전부 끝내고 1화 원고를 그려 공개했습니다. 서른다섯 즈음, 말하자면 연주의 나이 즈음, 제가 그 이야기를 감당할 만큼 성숙할 때 이어 그리려고 해요.

세 번째 이야기는 EARTHEN; 빚은이고 제 안에서는 와치와 짝을 이루는 작품이에요. 가능하면 와치를 연재하면서 함께 그리고 싶기 때문에 작업 시간 배분을 고민 중입니다.

3. ‘내가 이야기를 짠다’기보다 ‘이야기가 나를 찾아온다’고 믿기 때문에 이 이야기들을 만난 이상 그려내야 할 의무와 책임을 느낍니다. 순서와 때를 기다릴 뿐이죠.

4. 와치 2018을 작업하면서는 따로 연재처를 찾지 않았습니다. 여전히 냉소적인 감정이 남아있어요. 뭣 같은 성격이라 내키는 대로 해보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