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대본을 교정하고 원고를 편집하던 바로 어제, 다시금 고비가 찾아왔다. 이렇게 짧은 기간만에 다시 시작된 경우는 처음이고 나는 아주 비관적인 생각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