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기. 종이꽃 1-10

작업기를 적는 이유는 각 화에 담긴 개인적인 감상을 기록하고 기억하기 위해서다. 어떤 장면이 특히 어려웠는지, 반성할 것은 무엇인지, 무슨 생각을 했고 어떤 고민에 빠졌었는지, 평소와는 다른 경험을 했는지 등등.
글을 오픈된 페이지에 올리는 건 한 화를 만드는 과정을 독자들께 공유하려는 목적이다.

첫째 그릇. 종이 위에 피는 꽃 편은 2013년의 구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명확한 한계선이 있었다. 그 자체로 의미가 있는 편이라 어설프고 걸리는 부분까지도 최대한 수정하지 않는 쪽으로 작업했다.

* 숫자는 몇 쪽-몇째 칸을 가리킨다. 예) 2-5는 2쪽의 다섯째 칸.
1-1. 첫 장을 가장 나중에 완성했다. 작화를 정돈하면서도 느낌을 살려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구도를 여러 차례 수정해야 했다.
6-4. 검은꽃이 핀 계곡의 절벽을 무슨 색으로 칠할지 또 광택은 어떻게 표현할지 막막했다. 상상했던 톤과는 달랐지만, 청색이 잘 어울려서 다행이었다.
9-3. 두 사람의 대화는 구어체로 썼다. 이 장면 외에는 거의 문어체에 가까운데 유독 이들 장면만 예외적으로 구어체다. 사투리가 섞인 느낌이면서 거기에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니다. 첫 콘티를 짤 때부터 이야기의 물꼬를 트는 둘의 대화는 구어체였고 전체 수정을 거치면서도 크게 바꾸지 않았다.
10-3. 마을 길은 때로 별 고민 없이 슥슥 그린다. 펜선 과정에서도 긴장을 훨씬 덜 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자연스러운 선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