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최근 카더가든이란 가수를 알게 되었다. 스쳐 지나듯 본 명동콜링 라이브 영상에 끌렸고, 막 발을 담근 참이라 유명한 곡부터 시작했다. 나무, 꿈을 꿨어요, home sweet home, 파도, 밤새. 드라마 OST인 happy ending은 의외성이 있어서 좋다.
싱어송라이터에, 끄는 듯한 가창 방식이며 무엇보다 독보적인 음색이, 원래도 낮고 허스키한 목소리가 취향인데 시네마틱하기까지 해서 매료되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다.

여담으로 미디어에 살짝살짝 비치는 이분의 말투가 하시는 음악과는 결이 달라서 처음에는 좀 당황스러웠다. 몰입할만하면 덤덤하게 싱거운 농담을 던져서. 갭이 양극단 수준이지만 나름 귀여우신 것도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