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3

한해살이풀처럼 연명하는 심정으로 맞이한 8주년, 작가로서도 개인적인 삶 속에서도 그 의미가 남다른 2021년의 하반기에 들어서면서 더 늦기 전에 뭐라도 해야지 싶어진 나는 드로잉북을 꺼내 들었다. 언제나처럼 가만히 자축하고 넘어가자고 일러스트 밑그림을 끄적이다 손을 놓고는 몇 달을 보낸 참이었다.
그리고 아주 단순한 계기로, 작년 추석 때 화르륵 타올랐다가 네가? 라는 자조적 비꼼에 단념하고 말았던 리퀘스트 이벤트를 단행하기로 했다. 언제 또 내켜서 이렇게 판을 벌일지도 알 수 없는 일, 또 성격상 흐름을 타지 못하고 제쳐두면 그대로 몇 년은 묵혀두니 드물게 긍정하는 사이에 밀고 나가자며 재촉한 것이다.

기념 그림의 틀은 숫자 8 모양과 손거울이다. 거울은 전부터 와치의 상징물 가운데 하나로 꼽아 이야기 안에서도 활용한 바 있기 때문에 괜찮은 아이디어였다.
와치의 복장은 의도하지 않았는데 좀 매니쉬해졌다. 갓끈과 턱시도 조합이 묘하다 할까, 두꺼운 갓끈이 귀엽길래 신나서 그린 것이 뜻밖에 보닛을 연상시킨다.
무영은 특유의 분위기 자체가 중성적인 느낌이다. 그런 인물이라는 요소를 넣은 기억이 없음에도 그려놓고 보면 항상 비슷한 색감이 배어나온다. 얇은 판유리 수십 장을 접합해 만든 단단한 유리창 같은 사람, 그래서 와치의 중심축은 바로 이 사람이구나, 생각하곤 한다.

8주년


〈와치〉 8주년을 기념하며 리퀘스트 받습니다.
9월 20일부터 22일 추석 기간에 그릴 예정이고 기본적으로는 모작의 형태로, 연습 겸해서 가볍게 진행하겠습니다.
신청하실 분은 이미지 파일 한 장, 작품 컷이라면 제목과 캐릭터 이름을 적어주세요. 〈와치〉의  경우 원하시는 장면을 첨부하시면 디지털 작업을 해서 메일로 보내드립니다.

파일은 트위터 @Mhnwn 쪽지나 메일 hbleuw@naver.com 편하신 쪽으로 보내시면 됩니다. :)

종이 위에 피는 꽃 110-120

첫째 그릇. 종이 위에 피는 꽃 110-120 | 딜리헙포스타입 바로가기

마무리 회차인 만큼 조각마다 인원수가 많기도 하고 늘 애를 먹이는 건물 구도도 쉽지 않아서 마감까지 꽤 많은 시간이 들었다. 밀도가 높은 칸은 평균적으로 선화까지 재밌다가 밑색에서 죽어나곤 하는데, 이번에는 특히 더 힘들어서 속으로 다시는, 다시는…을 외며  색을 발랐다.
그리고 첫째 그릇의 마지막화라 그랬는지 끝페이지의 음영을 덮고 나자 아주 이상한 감정이 올라왔다. 해방감도 아니고 피로감도 아닌, 바깥과 차단된 듯한 느낌이었다. 나는 몇 분인가 멍하니 앉았다가 파일을 저장하고 꺼버렸는데 마감하면서 그런 적은 처음이어서인지 퍽 인상에 남았다.

실은 이 얘기를 남김말에 적으려고 했는데 감정선을 깰 것 같아 자제했어요. (..)
어쨌든 굽이굽이 곡절을 지나 무사히 마쳤습니다! 함께해주셔서 고마워요!

첫째 그릇. 종이 위에 피는 꽃 51-60

첫째 그릇. 종이 위에 피는 꽃 51-60 | 딜리헙포스타입 바로가기

이 회차에 이르러서야 겨우 원고가 안정된 느낌이다. 보정과 편집 면에서 그렇고 작업 진행 면에서도 그렇다. 51-60화는 진작에 마감했었다.

지난 3월에 연재 제의를 받았다. 그를 계기로 전체 회차를 한 차례 다듬었고 천천히 교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