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본, 콘티

RECORD 1.2와 1.3이 유독 그림 콘티 단계에 애를 먹인다.

작년에 작업해 둔 분량과 새로운 내용을 취합, 재구성하는 과정에서 흐름이 제한된 느낌을 받는 것, 창작 세계관으로 대사의 공백이 유독 많은 것이 아마 주된 원인이다.

와치와 빚은은 그야말로 전혀 다르다. 작품 색도 색이거니와, 와치의 인물이며 이야기가 독단적으로 제 갈길 갔던 걸 생각하면…
빚은의 경우 작자의 끈질긴 사고를 요구한다.

그런 차이 때문인지 재미있게도 와치를 연재한 경험은 빚은에 거의 도움을 주지 못한다.
더구나 기본기의 부재는 늘 나를 원점으로 돌려 놓는다.
 

RECORD 1.2

『EARTHEN ;빚은』 RECORD 1.2


1.2화는 기존 연재분에 새로운 내용을 추가했습니다. RECORD 0화로 기본적인 세계관은 풀어낸 터라, 특히 마을 어슨에 대해 한층 자세한 이야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

래쉬가 숲을 통과하는 부분은 초반의 회별 시놉시스 단계부터 적었다가 분량 문제로 삭제했던 그림입니다. 이번에 그릴 수 있어서 좋았어요. 그 짧은 의식이 가진 의미가 중요한 만큼 신경 쓰인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 외에 선을 좀 더 자유롭게 쓴 부분은 선으로 면을 나눈다는 느낌을 의식적으로 유지하면서 그렸습니다. 즐거웠어요.
원고는 보통 흐름을 타면 작업 시간도 길어지고 손목도 아파집니다…

*위의 1.2를 누르면 포스타입 연재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RECORD 1.1

『EARTHEN ;빚은』 RECORD 1.1


무려 4달 만에 본편으로 돌아왔습니다. 하반기는 새 프로젝트와 함께 부지런히 달릴게요.
항상 고맙습니다!

*위의 1.1을 누르면 포스타입 연재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RECORD 0.4.2

『EARTHEN ;빚은』 RECORD 0.4.2


프롤로그 편 모두 마쳤습니다.
전체 회차를 보완한 편집본으로 교체하면서 추가 혹은 수정된 글들이 있습니다.

*위의 0.4.2를 누르면 포스타입 연재 페이지로 넘어갑니다.

 

포스타입을 통해 첫 후원을 받았다.
『EARTHEN ;빚은』으로는 처음 번 돈이기도 하고, 무엇보다 후원의 형태라 개인적인 감상이 남다르다.

읽는 사람이 작품에 가치를 더하고, 작가에게 투자한다. 작가는 생활을 존속하며 작품을 품는다. 그런 순환이야말로 작품과 독자와 작가를 성숙하도록 돕는 것이다.

거리

빚은을 작업하며 와치 때와는 달라 가장 적응하기 어려웠던 점은 작품과의 거리감이었다.

와치는 적극적으로 날 이야기 속에 끌어들였고, 나는 부분적으로 그들의 삶을 공유하며 때로는 그들의 자취를 쫓아 걸었다. 이제 돌이켜보면, 나의 위치는 그들의 겹세계에 해당하는 지점이었다.

빚은은 달랐다. 그들은 온전히 독립적으로 존재한다. 내게 관여하지 않고 들어갈 수 있도록 허락하지도 않는다.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 덩그러니 이야기와 동떨어진 감각이 낯설었고, 작품을 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자문하기도 했다.
그렇게 작업을 이어나가는 사이, 어떤 동질감이 나의 위치를 자각하게 했다. 바로 래쉬가 느끼는 외지인의 거리였다.

빚은에서 래쉬는 관찰자 및 기록자로서의 시선을 담당한다. 그가 작품과 연결되는 단 하나의 통로란 뜻이다.
나는 독자들이 그를 통해 어슨을 들여다보며 어떤 이방인의 느낌을 받길 바랐는데, 알고 보니 이야기를 그리는 나 역시도 래쉬를 통해 저 세계를 그려내는 이방인의 위치에 있었던 거다.

이로써 그간 안달해 온 거리감에 대한 고민이 한순간에 불식되었다.

RECORD 0.3.2

『EARTHEN ;빚은』 RECORD 0.3.2


이번 회차엔 새로이 찾은 마음에 꼭 드는 브러쉬로 그렸다.
전의 것보다 필압으로 농도를 조절할 수 있어서, 선이 많고 일일이 명암을 그어 넣는 작화의 장점을 잘 살려준다.

*위의 0.3.2를 누르면 포스타입 연재 페이지로 넘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