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주년


〈와치〉 8주년을 기념하며 리퀘스트 받습니다.
9월 20일부터 22일 추석 기간에 그릴 예정이고 기본적으로는 모작의 형태로, 연습 겸해서 가볍게 진행하겠습니다.
신청하실 분은 이미지 파일 한 장, 작품 컷이라면 제목과 캐릭터 이름을 적어주세요. 〈와치〉의  경우 원하시는 장면을 첨부하시면 디지털 작업을 해서 메일로 보내드립니다.

파일은 트위터 @Mhnwn 쪽지나 메일 hbleuw@naver.com 편하신 쪽으로 보내시면 됩니다. :)

확장편 목록

정문 확장편­ 〈무영과 청영〉이 마치면 종이꽃 확장편­-부록 〈한세계〉를, 이어서 종이꽃 확장편­-이토 〈와치의 장막〉과 〈한 쌍〉 두 편을 그릴 예정이다. 부록은 네 칸 만화 형식으로 본편에서 충분한 설명 없이 넘어간 설정을 풀어내기 위함이고 이토는 본편과 연결되면서도 따로 와치의 큰 흐름을 진행하기 위한 편이다. 확장편 구성을 정한지가 벌써 1년이 넘었기 때문에 거의 변동 없이 갈 것 같다.
이다음에 감상편을 쓰고, 가능하면 작업기까지 마무리하고 싶다.

덧붙여 확장편은 유료 연재다. 이것만큼은 지켜야 할 선이라고 스스로 정했기 때문에 앞으로 작업할 이야기 본편은 차례로 전체공개되고 확장편은 분량과 관계없이 유료로 발행된다. 다만 첫째 그릇 확장편의 경우 한시적으로 공개하면 좋을지 고민 중이다.

종이 위에 피는 꽃 110-120

첫째 그릇. 종이 위에 피는 꽃 110-120 | 딜리헙포스타입 바로가기

마무리 회차인 만큼 조각마다 인원수가 많기도 하고 늘 애를 먹이는 건물 구도도 쉽지 않아서 마감까지 꽤 많은 시간이 들었다. 밀도가 높은 칸은 평균적으로 선화까지 재밌다가 밑색에서 죽어나곤 하는데, 이번에는 특히 더 힘들어서 속으로 다시는, 다시는…을 외며  색을 발랐다.
그리고 첫째 그릇의 마지막화라 그랬는지 끝페이지의 음영을 덮고 나자 아주 이상한 감정이 올라왔다. 해방감도 아니고 피로감도 아닌, 바깥과 차단된 듯한 느낌이었다. 나는 몇 분인가 멍하니 앉았다가 파일을 저장하고 꺼버렸는데 마감하면서 그런 적은 처음이어서인지 퍽 인상에 남았다.

실은 이 얘기를 남김말에 적으려고 했는데 감정선을 깰 것 같아 자제했어요. (..)
어쨌든 굽이굽이 곡절을 지나 무사히 마쳤습니다! 함께해주셔서 고마워요!

8주년

올해는 와치를 쓰고 그린 지 햇수로 9년, 그러니까 8주년 되는 해입니다. 뭣도 없이 여기까지 온 저도 참 끈질기지만, 독자분들도 마찬가지로 끈질기시네요… 고등학생이 사회초년생 되고도 남는 시간이라고 생각하면 말이에요. 눈앞이 아득해지는 기분이 들어요.
고맙습니다, 이렇게 느린 작품을 오랫동안 아껴 주셔서요. 요즘은 잘 지내나, 새 회차가 올라는 왔나 문득문득 들여다봐 주시는 것도 감사하고요.

마음이 갈려 나갈 적엔 그저 괴롭기만 했는데 결국 그 굴곡이 이랑이 되고, 이제는 고랑마다 찰랑하게 물이 차오르는 것을 봅니다. 신기한 일이에요.